하늘이 맑은 주말~

집에 있기도 답답하고 나들이 가고 싶은 욕망이 마구마구

솟아 오르는 날이예요

 

집에 있으면 아이들에게 제일 많이 하는말이

 

"하지 말아라"

"싸우지 말아라"

"양보해라"

 

뭐 하지말라는 말밖에 없더라구요

 

 

저희집 두 형제가 제일 좋아하는 모레놀이하러

제부도에 다녀왔어요

 

 

시원한 바닷바람과 모레와 물!!

이 조합이 딱 좋은 제부도!!

 

 

 

아이들 낮잠 한번 재우고

오후 4시쯤 출발해서 5시쯤 도착했어요

 

식당가에는 조개구이를 드시는 분들도 많고

저희처럼 아이들을 데리고 오신분들은

모레놀이도 하시고~

 

돗자리에 앉아 하늘을 보니

오늘은 구름이 참 예쁜 날입니다.

 

 

 

 

두 후후형제는 모레놀이 삼매경

아빠 엄마는 커피타임!!

 

 

 

 

 

1시간 좀 넘게 놀고

밥먹으러 가는 길에 놀이기구를 발견한 후후형제!!

 

바이킹이 타고 싶다는 첫찌!!

큰 바이킹이 타고 싶다 했지만 아직 어리기에

작은 바이킹!!

 

모든 놀이기구는 어린아이 3000원 어른 4000원

흠.. 착한 가격인가요?^^

 

작은 바이킹도 재밌다고 더 타고 싶다고!!

범버카도 타고 싶다 했지만..

이것또한 어리기에

 

1000원의 행복

동전 자동차!!^^

 

큰후는 시시하다고 싫다하고

작은후는 좋다고 세상 이런것도 있냐는듯!!

 

 

 

참.. 변하지 않은 모습이예요

제가 어렷을적 부터 다니던 제부도는

그 모습 그대로 간직하고 있네요

 

좀.. 개선도좀 필요한것 같은...

그래도 이 놀이기구가 운행이 된다는게 참 신기해요

 

아마도 이 공간은 타임머신을 타고 추억속으로 들어온 느낌입니다.

 

 

 

 

 

 

 

 

오늘 하루도 알차게! 재밌게! 신나게!

 

 

 

미세먼지 없고 하늘도 푸르게 맑은날~

in  제부도

 

※공감♥클릭클릭※

오늘은 집에 있는 재료로 후다닥 함박스테이크를 만들어 보았어요

사실 완제품을 사서 먹을수도 있지만

저희 두녀석은 인스턴트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완제품 함박스테이크도 사서 해줘봤는데 별로 안먹고 짜다하고..

그래서 저는 웬만해선 집에서 다 만들어 먹이는 편이예요

 

저희집 냉동실엔 돼지고기,소고기,닭고기,오리고기

항시대기 쟁여둡니다.

코스트코에 가면 대량으로 고기를 사서 먹을 양만 소분해서 냉동실에

넣어둬요.. 그래야 마음이 든든..^^

 

 

재료준비

 

돼지목살 2장, 소고기 스테이크용 1덩어리, 양파,당근, 마늘, 빵가루,

밀가루,달걀1개

 

저희집에 있던 재료는 요정도!!

버섯이 있었음 더 좋았을 텐데... 버섯이 똑 떨어졌어요

 

양념

 

간장3스푼, 물엿2스푼,설탕2스푼,굴소스 1스푼, 미림2스푼,

참기름 2스푼, 후추솔솔~

 

사실 우스타소스를 사서 해야하지만

저번에 우스타소스를 사서 1번 만들때 조금 쓰고 쓸일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저만의 양념을 만들었어요.

 

맛은 갈비맛이 나요^^

 

저는 고기를 덩어리로 쟁여두기에

일일이 칼로 자르고 다졌어요..

이게 은근 기계로 한것보다 칼로 일일이 다진게 더 맛있는것 같아요.^^

 

 

다진고기, 다진야채, 밀가루, 빵가루,달걀을 넣어줍니다

 

 

 

모두 잘~ 섞여지도록 치대줍니다.

그래야 고기가 부드럽게 맛있어요^^

 

 

열심히 치대는 동안 저희집 둘찌 삼식군이 밥달라고. 웁니다.

엄마의 발밑에서 엉엉~ 이것달라 저것달라

발로 육아하고 손은 고기를 치댑니다.^^

 

 

발로 육아하는 동안 손은 열일을 했네요^^

아주 곱게 잘 섞여졌죠?

 

그다음 랩으로 씌워서 냉장고에 숙성을 시켜주세요

저는 둘찌가 배고프다 난리라

30분만 있다 꺼내서 후딱 해줬는데

1시간~1시간30분 정도면 더 쫀득쫀득 찰져집니다.

 

 

버터로 구우면 맛있지만 검게 그을린 것처럼 되길래 저는

기름을 두르고 약한불에서 서서히 익혀줍니다.

센불은 겉은 타지만 속은 안익으니

약한불에서 서서히 속까지 익혀주세요.

 

 

 

 

고기익히는 동안 쪽잠자는 둘째녀석..

그사이 한덩어리는 재빨리 제 입속으로 쏙~

 

 

 

아들은 계란후라이보다 계란국과 함께^^

남편은 샐러드와 계란후라이를 올려서 드렸어요^^

 

저는 소스를 따로 주진 않아요.

고기양념만으로 이미 간이 되어있기에 짭쪼름한 소스는 패스했어요^^

그래도 맛있게 먹어주는 식구들이 있어

힘이나요^^

 

 

 

※공감 ♥ 눌러주실꺼죠? 제겐 아주 큰 힘이됩니다.※

  1. 공수래공수거 2018.07.04 10:49 신고

    건강한 스테이크로군요 ㅎ
    맛있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