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같이 폭염이 이어지은 요즘은 올열질환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특히 계속되는 폭염으로인해 땅의 온도가 높아져 저녁시간에도 오래 밖에서 놀면 체온이 상승하기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온열질환은 심한 경우 뇌 기능까지 이상이 찾아올수도 있다고 해요.

응급상황에 이를 수 있기때문에 미리 온열질환의 유형과 대처법에 대해 알아두고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일사병증상

땀이 많이나고 식욕감퇴와 구역감, 어지러움증을 경험한다고 합니다.

 

흔히 직사광선이나 열을 많이 받을 경우 더위먹었다 라고 말하는 일사병인 경우가 많다고 해요

아이가 귀가 후 밥을 잘 안먹거나 두통에 메스꺼움등 일사병 증상을 호소할때 아이를 시원한 곳으로 옮겨 휴식을 취하게 하고 편안한 옷을 입히고 머리에 냉찜질을 해줘야 한다고 합니다

 

온몸에 땀을 흘렸을 경우에는 찬물로 머리를 감기거나 목욕을 시키면 오히려 감기에 걸리기 쉽고 몸에 자극을 줘 체온이 더 올라갈수도 있다고 해요 만약 30분이 지나도록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최대한 빠르게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합니다.

 

일사병예방

 

외출할 때는 모자를 씌워서 햇빛을 직접 쐬지 않도록 해주세요

 

열사병증상

 

체온 조절 일은 상태로 빠른 처치가 중요하답니다.

 

열사병은 우리 몸에 강한 직사광선에 오랫동안 노출돼 체온조절 구조에 이상이 생겨 보통 체온이 39도 이상으로 높아지는 온열질환으로 일사병의 정도가 심해지며 생긴다고 해요

 

열사병은 피부가 뜨겁고 붉은 대신 오히려 땀이 나지 않는다는 차이가 있다고 해요 열 자체가 직접적으로 세포를 손상시켜 심하면 사망에도 이룰수도 있다고 합니다. 일사병보다도 더욱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열사병으로 응급실에 가는동안 아이의 체온을 최대한 낮춰야한다고 해요

옷을 벗기고 젖은 수건으로 아이의 몸을 닦거나 부채질을 강하게 해줘야 한다고 합니다.

 

겨드랑이 사타구니같은 접히는 부위에는 얼음주머니를 대주는것도 좋지만  저체온 증상이 일어나지 않게 유의하하면서 중간에 한 번씩 체온을 체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또 의식이 있을 땐 찬 음료를 먹일 수도 있지만 의식이 없다면 억지로 먹이기보단 피하는것이 좋다고 합니다.

 

우리 모두 무더운 여름 잘 이겨내 봅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